티스토리 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선덜랜드의 기성용(24)이 '강호' 첼시를 상대로 팀을 캐피털원컵 4강으로 이끄는 결승골을 폭발했다.

기성용은 18일(한국시간)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2013-2014 캐피털원컵 8강전에서 1-1로 맞선 연장 후반 13분 결승골을 터뜨려 선덜랜드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올 시즌 스완지시티에서 많은 기회를 잡지 못하다가 9월 선덜랜드로 임대된 그는 시즌 첫 공격포인트를 극적인 골로 장식했다.

특히 이 골은 기성용이 지난해 8월 스완지시티에 입단해 잉글랜드 무대에 진출한 이후 기록한 '마수걸이 골'이다.

정규리그에서 꼴찌로 추락한 선덜랜드는 기성용의 결승골을 앞세워 정규리그 3위인 첼시를 짜릿한 역전승으로 잡아내고 리그컵 4강에 오르는 기쁨을 맛봤다.

전반을 0-0으로 버틴 선덜랜드는 후반 시작하자마자 불운한 자책골을 내줬다. 구스타보 포예트 선덜랜드 감독은 후반 16분 크레이그 가드너 대신 기성용을 내보내고 29분에는 파비오 보리니를 투입하면서 반격의 기회를 노렸다.

경기 막바지로 치달을수록 첼시가 본격적으로 '잠그기'에 돌입했지만 선덜랜드는 안방에서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43분 보리니가 골지역 오른쪽에서 때린 절묘한 오른발 슈팅이 동점골로 이어지면서 선덜랜드는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연장 들어 기성용은 더 공격적인 역할을 맡아 연장 후반 6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위협적인 오른발 슈팅을 날렸고, 3분 뒤에는 회심의 헤딩슛이 마크 슈워처 골키퍼 손에 걸려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기성용은 연장전 종료 2분을 남기고 마침내 기다리던 결승골을 꽂아 선덜랜드의 영웅으로 우뚝 섰다.

보리니의 짧은 패스를 받은 기성용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중앙으로 움직이면서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으로 통쾌한 결승골을 터뜨렸다.

 

 

댓글
댓글쓰기 폼